투표합시다

아침에 신문 보기가 심히 갑갑해졌다. 그래서 신문 보는 시간이 점점 줄어든다.
아직도 국민을 바보로 아나.. 라는 말에 그러게요, 응수하지만, “미안한 말이지만 국민은 바보가 맞다”라는 말은 부정하지 못한다.
선거란 최선을 선택하는 것이 아니며, 최악을 당장 막아야한다 목소리 높이던 그에게는 좀 더 멀리 보겠다고 말했지만, 열악한 오늘의 가시거리는 멀리 보고 싶은 의지를 무력화한다.
그렇더라도…
‘정치는 그들만의 리그’라며 시큰둥하던 사람들도, 정치는 신물난다던 똑똑한 사람들도, 상처투성이의 88만원 세대도, 이번엔 “후회할 선택”이라도 해줬으면 하는 마음 간절하다.
* 갑갑해하며 집어들었던 신문 1면 밑자락에 한 법학 교수가 88만원 세대에게 건네는, 법학 교수다운 원칙적이고 상식적인, 군더더기 없는 이야기가 명쾌하다. 각자의 처지에서 원칙적이고 상식적인 투표를 하는 것, 그 쉬운 일이 왜 이리 어려울까.
…. 지방선거 투표일이 임박했습니다. 현재의 청년의 고통이 어떠한 정책에 의해 야기 심화되었는지 확인하십시오. 그리고 지방자치단체 차원의 청년실업 해결방안, 학자금 대출 방안, 최저임금 상향 방안,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방안을 가지고 있고, 이를 실천할 의지를 가진 후보에게 표를 던지십시오. ‘알바’가 있다구요? 새벽에라도 투표를 하고 가세요. 투표는 당장의 ‘알바’ 보다 당장의 ‘스펙’ 쌓기보다 효과적인 투자가 될 것입니다. ‘88만원 세대’가 88% 투표하면 세상은 지금보다 적어도 88% 나아질 것입니다. 군사독재 시절 여러분의 선배들은 돌을 던져 세상을 바꾸었습니다. 이제 여러분이 표를 던져 세상을 바꿀 차례입니다. 자기 자신과 타인 모두를 위해서 말입니다.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