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일

언제부터인가 웬만하면 생일은 부득이 혼자 보냈다.
병이 들면 무리를 떠나 홀로 스스로를 치유한다는 야생동물처럼(얼마나 멋진 모습인가!) 고독하게 스스로를 돌아보며 몸과 마음을 추스리자는 생각이 깔린 행태이다.
오늘도 나는 일찍 일어나 미역국을 끓이고 밀린 일을 해치우고 조용한 시간을 보내고자 하였으나…
아쉽게도 엊그제 울진의 올레길을 걸은 후유증으로 다시 쓰러져 늦잠을 자버렸고, 그 결과 아직도 일을 부여잡고 모니터 앞에 박혀 있다.

많은 문자를 받았다. 생일을 부지런히 챙겨주는 네이트온의 친절함 덕분이기도 하지만 지인들로부터 받은 문자들은 반갑고, 특히 오랫동안 서로를 지켜보아온 옛 친구들의 축하에는 늘 마음이 짠하다.
그러나 그보다 많은 수의 문자는 안경점, 병원, 쇼핑몰, 펜샵, 이동통신사, 보험회사, 마트 같은 데에서 왔다.
그 중 대다수가 진심으로 생일을 축하하는 표시로, 행복한 생일을 기원하며 할인쿠폰을 보내왔는데, 아쉬운 건 내가 행복해지기 위해 필요로 하거나 원하는 건 이중 그 어떤 할인쿠폰으로도 살 수 없다는 사실이다.
   
그래도 뭔가 “귀 빠진” 날을 기념하고 싶어, 처음으로 “빠진 귀”에 걸린 것을 바꿔었다. 술김에 동네 지인들에게 끌려 갔던 귀걸이샵은 이제 어렵지 않게 찾을 수 있었고, 굉장히 낯선 공간이던 그곳에서 귀걸이를 고르고 바꾸는 굉장히 낯선 일도 친절한 언니의 도움을 받아 어렵지 않게 해냈다. 뭐든지 두 번만 해보면 된다는 나의 지론을 다시 확인하는 순간이었다.
덜 귀찮고 편안하다는 지인들의 조언대로 고른 “원터치 귀걸이”가 들어갈 때는 약간의 비명이 나왔고, 친절한 언니가 강권해준, 이전 것보다 조금 크고 빛나는 귀걸이는 아직 낯설긴 했지만 곧 익숙해질 것이다.  그 때쯤이면 내 귀에 냈던 ‘상처’는 더 이상 덧나지 않는 완전한 구멍의 ‘무늬’가 될 수 있을지 모른다. 살면서 부딪히고 긁히면서 생겨나는 온갖 생채기들이 이러저러한 시간들을 통과하면서 흉터가 되고 마침내 삶의 무늬로 나타나듯 그렇게.
더러는 귀 뚫고 오래 지난 후에도 몸이 안좋아지면 덧날 수 있다는 누군가의 말도 기억해두어야겠다.
우리 삶에서도 때로 우리의 심신이 약해질 때면 불현듯 복병처럼 나타나 우리를 뒤흔드는 지난 상처의 존재를 감내해야할 때가 있음을 인지하고 있듯이.

* 임상 실험 결과 편두통은 귀뚫는 시술 이후 급격히 감소하였음을 알려드림.
두통이 오더라도 약 없이도 오래가지 않으며 횟수도 급격히 줄어들었음.
근거는 전혀 알 수 없으나… 나처럼 때로 ‘편두통만 없어진다면 무슨 일이든 하겠다’는 생각을 하셨던 분이라면 강력 추천해 드림. 물론 효과는 장담할 수 없음.
부작용에 유의. 어떤 부작용이 나타날지 역시 알 수 없으나 기분 좋은 side effect를 기대해볼 수도 있겠음.  

6 답글
  1. j 양
    j 양 says:

    언니…생일 축하드려요…미역국을 끓여 드렸어야 하는데…아쉽네용…
    그리고 한국은 어제가 언니 생일 이어서 또 아쉽네용…어제 전화 했어야했는데…
    오늘은 북치는 소녀(?)가 됐네요..^^
    언니 좀 늦었지만 생일 무쟈게 축하해용…

    응답
    • kalos250
      kalos250 says:

      고마우이. 그런데 오늘 ‘북치는 소녀’는, 이제까지 내 생애 가장 화려한 생일상을 차려준 사람임을 알고 계실런지. 흐흐

      응답
  2. 이화
    이화 says:

    귀뚫는 것으로 효과를 보셨다니 다행입니다.
    직접 경험하지 못한 사람들은 은근히 비아냥거리기도 하지만 상관할 바 아니지요.
    저는 병원챠트가 증명할 정도로 처음에는 효과를 보았습니다.
    완치는 아니지만 편두통에 시달리는 날이 신기하게 줄어들더군요.
    시간이 지나면 에쁜 귀걸이에 눈이 가기도 하고 지인들이 선물로 주기도 하고요.^^
    남은 여름 잘 보내세요.

    응답
    • kalos250
      kalos250 says:

      이화님께서도 효과를 보신다니 기분이 좋습니다.
      확실히 모르고 지나치던 다른 사람의 귀걸이에 눈길이 가는 건 사실이더군요.
      그래서 괜히 이쁘다 말해줬다가, ‘이걸 하고 다닌지가 언제인데. 너무해, 언니!” 같은 불평을 듣고 다닌다지요. ^^

      응답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