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을 카피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월의 화사한 햇살아래 생기발랄한 젊음으로 흐드러진 거리가 몹시도 비현실적으로 느껴지는 일요일,
압바스 키아로스타미 감독의 <사랑을 카피하다>를 보았다.
<기막힌 복제품>이라는 책의 강연장에서 저자와 독자로 만난 두 사람이 재회를 하고, 그로부터 시작된 원본과 복제, 원작보다 가치 있는 위작에 관한 흥미로운 논쟁은 현실에까지 그 영역을 확장한다. 부부행세를 하는 것으로 어떤 현실을 모방-복제하기 시작한 것이다. 묵시적 동의하에 일종의 역할극처럼 진행되던 두 사람의 대화는, 서로가 역할에 몰입이 되어 현실의 갈등과 번뇌를 그대로 담아내면서 진지함의 무게를 더해가고 현실과 가상의 경계는 모호해진다. 마침내 약속한 시간이 지나고 시계종이 울릴 때까지.
“원작 또한 현실의 모방”이라는 제임스의 언급, 작품의 가치와 위계, 감동과 해석의 문제 등 예술에 관해 쏟아지는 발언들은 매우 흥미롭고, 가짜 부부행세가 현실의 무게를 드러내며 감동을 전할 때에는 현실의 모방을 통해 예술에 이르려는 영화 자신을 위한 영화로도 읽힌다.
 
이탈리아 투스카니의 박물관과 교회, 시골지역의 풍경도 시선을 사로잡지만 무엇보다 눈을 뗄 수 없게 만드는 것은 줄리엣 비노쉬의 연기. <블루>나 <퐁네프의 연인들>에서 그야말로 로마의 조각같은 서늘한 아름다움을 발산하던 그녀는 이제 아줌마가 되었다. 그녀의 눈가와 입가에 주름을 만들고 매끈하던 얼굴과 몸에 중력의 흔적을 만들어낸 시간과 현실의 질곡은 내게도 낯설지 않은 것이다.  
<블루>의 그녀와 이 영화 속 그녀(영화 속 이름이 생각이 안난다. -,.-)의 간극은 ‘아름다운 가상’과 현실의 리얼리티 만큼이나 커 보인다. 그럼에도 영화속 그녀는 여전히 아름답고 혹은 제임스의 말대로 예전보다 더 아름답다. 우리의 비루한 현실과 견준다면 그 또한 아름다운 가상이므로.
현실을 닮은, 혹은 담은 영화는 이처럼 아름답고 감동적일 수 있는 것이다.
복제-박물관의 위작 모나리자-가 원본보다 아름답고 감동을 줄 수 있듯이.
2 답글
    • kalos250
      kalos250 says:

      쑥쓰… 그런데 영화가 좋고, (별 리뷰랄 게 없는 게) 메시지가 비교적 뚜렷한 거 같아요. 제 수준에서 보기엔.
      아마 다른 사람이려면(아마 덩야핑님도) 훨 재미있고 풍요로운 이야기를 읽어낼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그 스스로의 한계가 좀 아쉽기도 했다는.
      어디 낯선 곳에 가서 이런 역할극을 해보는 것도 재밌겠다는 생각도… ㅋㅋ

      응답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