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방학, 가끔은 미치도록 네가 안고 싶어질 때가 있어

“이별의 충격이 다 가시고 나서도 이따끔씩 작은 지진처럼 일상을 흔들어놓는, 소중한 사람의 부재에 관한 노래입니다.”  -정바비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