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방학, 첫날밤

이 노래가 흘러 나오면 나도 모르게 배시시, 웃음이 난다.

이렇게나 쑥스런 얘기를 이렇게 상큼하게 하다니…

예쁘다.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