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차

사용자 삽입 이미지

며칠 전 술자리에서 변영주 감독의 팬이라고 발언했던 걸 실천하기 위해 충무로까지 가서 <화차>를 보았다.
클로즈업이 많아 맨 앞자리가 좀 부담스럽긴 했지만 (이 또한 노안의 증상인가 담부턴 맨앞자리는 피해야겠다 ) 영화는 재밌었고 배우들의 연기도 강렬하니 좋았다.
그래, 그런 때가 있지. 나 아닌 딴 사람으로 살고 싶은 욕망이 간절해질 때가.
나로 살면서 행복할 가능성이 전혀 없어 보이고 나를 견고하게 가두고 있는 내가 견디기 어려워질 때는, 그러다 자기연민에 질척거릴 때면, 차리리 죽음을 갈망하게 되기도 하지.
(영화속에서 경선이 살해한 선영은 경선과 많이 닮은 모습이라 자기 파괴처럼 보이기도 하더라는)
 
사실상 내가 나로서 행복해지기란 얼마나 어려운가.
행복이란 걸 손에 넣기 위해선 이런 사람이 되어야한다고 이 소비자본주의 사회가 제시하는 온갖 화려한 이미지들로부터 아무리 자유로을 수 있다해도, 근원적인 인간 삶의 유한성은 또 다른 삶을 갈망하게 만들 테지.
엊그제 실컷 먹은 고기 덕분인지 머리카락이 또 많이 자랐다. 평소 식단이 소박해서 그런지 고기라도 맘껏 먹은 날이면 금방 표가 난다. 주로 쓸데 없는 단백질이라는 머리카락과 손톱이 쑤욱쑤욱.
그리하여 꽤나 자주 잘라내는 머리카락, 손톱, 욕망, 연민, 회한, 감정과 생각의 찌꺼기들…에도 불구하고, 그리하여 많은 나의 부분들이 잘려지고 버려지고 잃어지고 있으니 엄밀히 말해 어제의 내가 오늘의 내가 아님에도 불구하고, 우리는 먼 저 곳의 다른 삶을 꿈꾸고, 그러다 그렇게 지워버린 과거의 나는 어느새 슬그머니 그리움의 대상이 되어가기도 하고…

* 얄씨의 블로그에서 광대나물 이야기를 읽다가 씩 기분좋은 미소가 지어졌다. 살면서 뭔가에 매혹되어 저지르고 마는 온갖 헛발질들에 대한 다정한 옹호를 보는 듯하여.
2 답글
  1. yaalll
    yaalll says:

    ‘행복’이란 말을 접할 때마다 생각하곤 합니다. 오래전 친구녀석이 한 말인데, “사는 게 뭐 꼭 행복해지려고 살아야만 하는 건 아니잖아.”

    응답
    • kalos250
      kalos250 says:

      그러게요. 성취란 것에 대해 개미가 그러하듯, 행복이란 것에 대해 쿨한 태도는 멋져 보이기도 합니다. 영화에서도 그렇지만 행복에 대한 강박이야말로 인간을 불행하고 가여운 존재로 만드는 것이기도 하니까요.
      뭔가를 꼭 잘해야 하나, 살면서 꼭 행복해야 하나, 하는 생각에 이르게 되면 괜히 으쓱해지기도 하고, 쥭음에 이르렀을 때 삶에 대해서도 쿨할 수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도 하게 되는군요, 이젠.

      응답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