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3 Apr 2009

문득

갑자기, 문득, 내가 살고 있는 모양이 낯설게 느껴지는 아침이었다.
그리고 이어, 온통 불확실성으로 가득차 보이는 내 인생에서 가장 확실하리라 여겼던 걸…
잃어버렸다는 생각이 떠올랐다.
그래서 내가 힘드나 보다, 생각했지만
어쩌면 어느 해나 그렇듯 봄을 타고 있는 건지도 모르겠다.
아마도, 그럴 것이다.


Comments

  1. 어? 글이 지워졌나요?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다음의 HTML 태그와 속성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