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1 Dec 2016

오늘

73003_138029_11

이 정국에서 JTBC ‘뉴스룸’이 보여주는 탁월함의 하나는 저들의 언어에 대한 섬세한 진단일 것이다.
앵커브리핑은 말할 것 없고, 팩트 체크나 비하인드 뉴스에서 발휘되는 명쾌한 진단은 확실히 다른 뉴스와  차별화된 무언가를 보여준다.어제의 앵커브리핑에 나온, 진퇴와 퇴진, 고백과 자백, 주장의 차이를 언급한 다음과 같은 발언도 그 예.

“대통령은 ‘진퇴’라는 단어를 말했다. ‘진퇴’와 ‘퇴진’이라는 단어 사이에도 비슷해 보이지만 커다란 간극이 있다”
“‘퇴진’은 구성원 전체나 그 책임자가 물러난다는 것이지만 ‘진퇴’는 직위에서 머물러 있음과 물러남을 모두 뜻한다. 즉 물러나지 않을 가능성도 내포하고 있는 것”

“자신은 ‘주변을 관리 못한 것 외에는 잘못이 없다’는 고백도 자백도 아닌 주장”
“역사는 뜨거운 거울로 기록할 이 거리에서 우리는 그 역사에 무엇을 고백할 것인가”

하나 그보다 놀라운 건 저들의 언어이다.
두루뭉실한 “꼼수”를 감춘 음흉한 말들, 민중은 개, 돼지라거나 촛불은 바람 불면 꺼진다는 식의 시대착오적인 망언들 뿐 아니라…  듣자 마자 소름이 끼치는 무시무시한 말들이 있다.
예를 들면 비선조직 관련 의혹에 대한 대통령의 지시라는, “응징을 체감시켜 반성하게 해야한다.”라는 문장

권력을 휘둘러 폭력적으로 응징을 하는 것도 모자라… 신체에 각인된 겸험으로 내재화시켜 자발적으로 순종하는 주체로 만들겠다는 저 흉포하고 사악하고 끝내 뻔뻔한 권력이라니.

탄핵안 내일 처리 무산 속보가 날아오고,  촛불 집회의 피로도 계속 쌓여가고(콜록 콜록)… 누구 말대로 최소한 “근대시민”으로 사는 것도 만만치 않구나, 오늘 여기의 삶은.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다음의 HTML 태그와 속성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