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규, 耳鳴




… 이 울고 있는 귀 이야기는 타인과 세계를 지향하고 의식함으로써 스스로의 존재를 결정짓고 확인할 수 있다고 믿었던, 나 자신에 대한 우화다. 많은 경우 사람은, 타인들 속에서만 온전히 존재한다. 물리적으로 고립된 절해고도에서 조차도, 아마 나는 타인에 대한 부질없는 자긍과 근거 없는 모멸 따위의 피로한 상상을 통해서만 남은 생을 채워 나갈 수 있을 것이다. 세계를 향한 수줍은 창문이라고 완고하게 결정 지워져 있던 울기 전의 내귀 처럼, 나는 타인을 바라보고, 반응하며, 상처받거나, 고무됨으로써만 내 존재의 선명함을 보장 받을 수 있다고 여기는 것이다. 내가 나의 욕망이라 믿었던 것은 결국 내게 드리워져 있는 타인의 음영이었으며, 나는 타인의 규범과 의무와 요구와 금지들로 촘촘히 엮인 관계의 그늘 안에서만 나의 존재를 확인하고 안도할 수 있었다. 스스로 만들어낸 소리를 외부세계와 공유하지 않으며 호젓이 듣고 있던 ‘우는 귀’의 발견은, 관계의 연쇄로부터 이탈해 있는 나를 확인하고 긍정하고자 하는 나의 작업에 요긴하게 쓰일 은유가 될 것이다. 아울러, ‘울고 있는 귀’는 내게 엮여있는 무수한 관계의 망을 하나하나 지워나감으로써, ‘관계’로부터 온전히 자유롭게 된 나의 페르소나가 되어 많은 것을 경험하게 될 것이다. 이 전시를 위해 제작된 작품들은 대부분 ‘자화상’의 형식을 취하고 있다. 이 전시가 맥을 대고 있는 앞선 두 번의 개인전은, 타인의 존재에 대한 발견과 만남, 그들과의 관계로부터 비롯되는 상처와 불안에 대한 고백이었다. 이제 이 전시에 등장하는 자화상들은 혼자남음으로써 자신의 존재를 확인하고자 할 것이다. 타인은 결코 들을 수 없는 耳鳴이 그러하듯, 타인으로부터 분리된 자화상들은 오직 자신만이 번역할 수 있는 낯선 언어로 자아에 대한 새로운 이야기를 들려줄지도 모르겠다.                                
                                                                            송영규, < 耳鳴 >의 작가의 말 중에서..


아까운 전시를 놓쳤다. 정말 고대하던 전시여서 아쉬움이 컸다.
그리하여 또 한 번 뻔뻔스런 욕심을 내어, 작가로부터 우편으로 도록을 받았다. (일면식도 없는 독자에게 호의를 베푼 작가에게 감사를)

인간은 관계로 규정되는 존재라는 말에 크게 고개 끄덕이던 때가 있었고,  
존재론적 삶을 벗어나 관계론적 삶을 사는 이들에 말할 수 없는 존경을 바치며
그것이 인간다운 삶의 충분조건으로 여겨오던 것이 또 긴세월이었다.  
타고난 그릇이 작아 그런 가치들을 실천하며 살지는 못했어도, 그것들이 내 사고안에서는 여전히 유효한 명제들임에는 분명하다.
그런데 언젠가부터는 개인의 삶을 사회통념이나 획일적인 가치나 상식으로 규정해버리거나, 혹은 저마다 다른 뽀족한 잣대를 들이대는 타인의 시선 (혹은 그것들을 내재화한 내 안의 “타인의 음영, 타인의 욕망”)이 거북하게 느껴지면서, 그로부터 자유로워지기를 염원하게 된 것도 사실이다.
작가의 말처럼 “관계로 인한 상처와 불안”의 경험들이 내 안에 축적되어가면서 부터일 것이다.
“관계의 연쇄로부터 이탈해 있는 나를 확인하고 긍정하고자 하는” 작가의 이 치열한 작업은 그래서 나와 크게 공명한다.
고요 속에 혼자 남아, 타인의 시선과 세계와 분리된(어차피 온전한 분리는 불가능할 것이지만) 울고 있는 내 귀의 울음에 귀기울리는 것이 내 존재의 확인과 긍정을 위해 필요하다는 것을, 이미 내 온 삶을 통해 느끼고 있었음을, 그의 작업이 너무나 명료한 그림과 언어로 께닫게 해주는 것이다.

그리고 또 하나,
은유의 힘에 대해 감탄하던 때가 있었는데, 이젠 직설의 미덕에 대해서도 생각하게 되었다는 것.
어쩌면 최근에 읽은 책들에서 ‘수식에 대한 강박’으로 보이는 것들에 지루해진 탓도 있을 것이고
무궁무진한 독해의 대상으로 경이로워 보이던 세상이 그 매력을 조금씩 잃어가는 때문인지도 모르겠다.

* 난 이 그림들이 너무나 좋다.
이 그림들을 보여주겠다고 (내 그림도 아니면서 ^^) 내가 생색을 내었던 후배의 이해를 돕기 위해 이전 링크를 덧붙여둔다. 

http://kalos250.com/zeroboard/zboard.php?id=lounge&page=4&sn1=&divpage=1&sn=off&ss=on&sc=on&select_arrange=headnum&desc=asc&no=897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