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 1월 2017

윤덕원, 농담

쓸쓸한, 농담의 풍경.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