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5 2월 2017

컨텍트 (Arrival, 2016, 드니 빌뇌브)

movie_image

컨텍트 (Arrival, 2016, 드니 빌뇌브 감독)

아련한 추억이 있는 칼 세이건 원작, 조디 포스터 주연의 영화 (로버트 제메스키 감독)는 전혀 떠오르지 않았다.
다소 느슨한 템포에도 불구하고 몰입도가 상당했으며 (역시 SF는 극장에서 보아야…)
소통이나 화합이라는, 이젠 낡고 닳아 진부해 보이는 단어들조차 새롭게 다가왔다.
언어학자 루이스역의 에이미 아담스의 연기도 뛰어났다.

movie_image1

무엇보다 인상적이었던 건, 루이스가 외계의 생명체와의 만남을 통해 습득해가는 저들의 언어였다.
지시체와 의미가 따로 존재하지 않는, 의미 그 자체인 표의 문자.
시제가 없으며, 순차적 혹은 계기적이지 않은, 과거와 현재, 미래가 다른 구조로 융합되어 있는 원형의 언어다.

그들의 언어를 학습해가는 과정에서 루이스가 맞닥뜨리는 강렬한 경험은 (예상되는 바이긴 하였으나) 생생한 과거 (혹은 미래) 이미지들과의 만남이다.
소멸되지 않는 기억, 시간들, 떠나 보낼 수 없는 존재들과 의미들을 불러오는, 그들의 이미지들을 촉발시키는 저 원의 형상은
자연스레 강렬한 사진 이미지의 체험을, 푼크툼이란 단어를 떠올리게 한다.

원작을 읽어봐야겠다.


Comments

  1. 지대넓얕에서 영화와 더불어 원작 다루는바람에 절판된 초판본 책까지 구해놓고는 아직 읽지는 않고 있네요. 영화도 궁금킨한데 소설로 만족할듯 합니다 🙂

    • 소설은 오늘 이북으로 구매를 했네요.
      영화는…소설을 안 봐서 모르겠지만, 시각, 청각적인 장치들이 상당히 효과적으로 이용된 듯 하니, 기분이 가라앉는 날에 함 보셔도 괜찮을 듯 합니다.
      어떻게 보실 지 궁금… ^^

kalos250 에 답글 남기기 응답 취소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