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무실 수다

이사한지 몇 달이 되어가는 합정동 사무실, 이제 익숙해진 얼굴의 사람들이 수다를 나누기 시작했다.
그 중 가만가만, 타인과 시선을 잘 맞추지 않고 조용히 지나치던 젊은 처자는 한 번 말을 나누기 시작하자 엄청 수다스러워진다.

10년 동안 자신의 외모에 대한 지적질을 끈질기게 해대던 대학 남자선배에게 전화를 걸었단다.
‘이제는 니가  그렇게 나를 괴롭힐 수 있는 시대가 아니야. 정신 차려라. 더 이상 참지 않겠다’고.
언뜻 이해가 되지 않아, 10년 동안 줄기차게 그랬다면, 그렇게 애써 괴롭혔다면, 관심이 있거나 최소한 관심을 끌고 싶어서 그런 게 아니에요? 했더니 옆의 다른 친구가 말한다.
그런 남자들이 있어요. 괜히 그런 데서 쾌감을 느끼는.


결혼해서 멀쩡히 잘 살고 있는 그가 굳이 대학 여후배에게 연락을 해 퍼부었다는 그 언어폭력의 실상 – 넌 아직도 그렇게 못생겼니? 큰 얼굴에 눈코입이 어쩌고 하는- 을 전하는 그녀의 미세하게 떨리는 입술이 그 십년의 세월 동안 그녀가 감내해왔을 모욕감, 분노감을 생생히 증거하는 동안, 도무지 그런 남자들의 심사를 이해 못하겠는 나는, 그런 그녀가 몹시도 안쓰러웠다.

그녀는 아이유를 지독히 싫어했다. 자신의 성적 매력을 이상한 방식으로 이용해가며 인기를 얻는다고 했다. 어둡고 음흉하다던가, 그런 표현을 쓰며 끔찍한 표정을 지었다. 걔는 꼭 그런 캐릭터만 고른다니깐요, 라며 동의를 구하던 다소 공격적인 어투에도, 그녀가 당했다는 언어폭력의 상처가 어른 거리는듯 하였다.  아이유에 대해선 (사실 별 관심이 없기도 하지만) 선뜻 동의가 안되었던 나의 응수. “아이유가 좀 유니크한 매력이 있지요. 뭔가 상처를 숨기고 있을 것 같은”

다소 숫기 없어 보였던, 스포츠 교육 관련 일을 하는 젊은 아저씨도 어느새 수다가 폭발하였다.  겨울엔 스키 강습을 하였는데 하절기를 맞아 수상스키와  인명구조 강사 자격증 취득을 검토하고 있단다. 스포츠맨에 대한 선입견으로 꽤 건강하고 밝아보였던 그도 자신의 상처에 대한 이야기를 한다. 젊음의 패기로 뛰어들었던 회사의 동료들과 맛본 급격한 성공, 그만큼의 추락.  그리고나서 시골집에 쳐박혀 4년째 글을 쓰고 있다는 친구를 응원하고 기다리고 있다는.
그리고 아이유가 나오는 드라마를 열심히 보고 있다고 했다. 이상하게 주위 여성들은 아이유를 싫어하고 드라마도 욕하지만, 작가는 자신같은 이땅의 아저씨들의 상처를 진짜로 알고 있는 거 같다며,  상처받은 아이들이 일찍 큰다던가 경직된 인간들이 불쌍하다는 드라마속 대사를 그 증거로 내놓았다.

이쯤되니 안 보던 드라마가 궁금해져, 재방을 들여다 보며 생각한다. 우리 모두가 지극히 동시대를, 참 좁은 세상을 살고 있구나, 하고.
아이유 연기 잘하네… 짠하게.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