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야일 개인전

얄님의 전시가 내일이다. 큰 사고를 겪고 나서 하루 11시간씩 매달려 그린 그림이라니 안 볼 수가 없다.
다행히 며칠 전부터 시작된 감기 증상도 부지런히 쉰 덕에(쉬는 일도 부지런해야 할 게 있더라) 수그러지기 시작하니, 내일이든 모레든 오랜만에 인사동 나들이를 갈 수 있겠다.
인사동 가보는 게 얼마 만인지. 기억을 떠올려 보려 하니,
지난 추억들이 밀려들어 살짝 콧날이 시큰해진다.
얼마 전부터 자꾸 맥락없이 눈물이 나 당황스러운데,
얄님의 그림 앞에서 또 눈물이 나면 어쩌지 우려스럽기도 하다.
온이도 보고 싶고 오프닝에 가는 게 좋을 것인데..
조용할 때 슬쩍 다녀오고 싶기도 하고…

낼 상태봐서 결정해야겠다.
오늘은 열심히, 부지런히 쉬고.

4 답글
    • kalos250
      kalos250 says:

      남기신 댓글이 스팸으로 분류되는 바람에 이제야 보았어요. 16일에 오시는 줄 알았으면 놀러가는 건데… ㅠㅠ 뵐 수 있는 기회를 놓쳤네요.. ㅠㅠ

      응답
  1. yaalll
    yaalll says:

    전시 잘 마치고 무사히 돌아와 쉬고 있습니다. 여는 날이 아니었으면 차분하게 앉아서 칼로스님의 그림 이야기도 듣으며 수다를 떨 수 있었을 텐데…… 아쉬웠습니다.^^ 그림들 어떻게 보셨는지 궁금하기도 하구요.
    고맙습니다.^^

    응답
    • kalos250
      kalos250 says:

      몸살 안 나셨나 모르겠습니다. ^^
      (가난한 처지라) 눈에만 담아온 그림들, 잘 기억해두겠습니다. 언제든 수다 떨 기회에 풀아 놓을 수 있게요.. ㅎ
      고맙습니다. ^^

      응답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