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피 그라인더

뭔가를 함부로 끊으려 하는 게 아닌가보다.
조금이라도 더 건강해지겠다고 아주 잠시 커피를 끊으려했다가 오히려 커피 의존도가 더 높아지고 말았다.
이런 걸 커피 요요현상이라 해야하나.
게다가 커피맛에는 더 민감해져 커피를 바꾸고, 이 참에 오래 고민하다 말던 그라인더도 저렴한 놈으로 장만하고 말았다.

빈스업 충전그라인더.
USB 충전, 입자크기는 돌려서 조절. 버튼 하나만 누르면 열심히 갈고 저절로 멈춘다.
그냥 후르륵 가는 게 아니라, 착착착~ 조금씩 균일하게 정말 열심히 간다. 고맙고 대견하다.  가격도 착한 25,500원.
안 쓰고 있는 핸드밀도 있긴 하나, 너무 귀찮아서, 손에 힘이 많이 들어가서 방치중이고,
그라인더가 있으면 한 번에 좀 더 많이 주문할 수 있게 되어 배송비를 절약할 수 있다는 것이 지름의 핑계가 되어 주었다.
주위에 물어보니 죄다 핸드밀을 쓰던데… 이렇게 편리한 걸 놔두고 불편을 감수하는 이들에게 존경을!

커피는 알라딘에서 중고매장에서 사거나  주문해먹곤 했는데 오래 전 이용해봤던 까페 뮤제오로 옮겼다.
알라딘 브랜딩도 괜찮았지만 맛은 여기가 나은 듯. 종류도 매우 다양하고.
안 좋은 건 비싼 커피나 도구의 유혹이 있다는 것.  주의를 요망.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