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은 이름 하나라도, 이기철

작은 이름 하나라도


이 기 철


이 세상 작은 이름 하나라도
마음 끝에 닿으면 등불이 된다
아플만큼 아파 본 사람만이
망각과 폐허도 가꿀 줄 안다

내 한 때 너무 멀어서 못 만난 허무
너무 낯설어 가까이 못 간 이념도
이제는 푸성귀 잎에 내리는 이슬처럼
불빛에 씻어 손바닥 위에 얹는다

세상은 적이 아니라고
고통도 쓰다듬으면 보석이 된다고
나는 얼마나 오래 악보 없는 노래로 불러왔던가

이 세상 가장 여린 것, 가장 작은 것
이름만 불러도 눈물겨운 것
그들이 내 친구라고
나는 얼마나 오래 여린 말로 노래했던가

내 걸어갈 동안은 세상은 나의 벗
내 수첩에 기록되어 있는 모음이 아름다운 사람의 이름들
그들 위해 나는 오늘도 한 술 밥, 한 쌍 수저
식탁 위에 올린다

잊혀지면 안식이 되고
마음 끝에 닿으면 등불이 되는
이 세상 작은 이름 하나를 위해
내 쌀 씻어 놀 같은 저녁밥 지으며

* 끼리끼리 만나는 건, 사람과 사람 뿐만이 아니다.
사람과 풍경이 그렇고, 사람과 책이나 그림, 시가 그렇다.
사람들이 자기랑 통하는 것들을 어찌 그리 잘 찾아내는지.
카메라를 메고 여럿이 함께 출사를 나갔다가 저마다 찍는 사진들을 볼 때,
블로그에 기록해놓는 온갖 만남들을 볼 때 그 끼리끼리 어울림에 감탄스러울 때가 있다.

꼭 어울리는 곳(http://www.yaalll.com/214)에서 이 시를 발견했다. 참 어여쁜 시다.

며칠전 아주 미국적인 영화라는 추천을 받고 보면서 찔끔 찔끔댔던 존스타인백 원작의 Of mice and men 속 두 남자가, 온갖 건축적 요소들이 서로를 아름답게 비추어내면서 어우러져 있던 어제의 디즈니콘서트홀이 생각난다.
이 만남들, 어울림, 끼리끼리…

슬픈 듯이 조금 빠르게

1305620818.mp3


“슬픈 듯이 조금 빠르게” 하루 하루가 간다.
새로운, 다른 악상기호가 필요하다.
Andante,  con brio,  appassionata…..

들꽃을 보라

봄.
온 세상이 푸른, 눈부시게 맑은,
긴잠을 깨우는,
봄.


봄.
저 햇빛은 붉은, 찬란하게 밝은,
세상을 키우는,
봄.


난, 대단한게 별로 없어.
봄을 따라 왔을 뿐.


헌데,
올해도 사람들.
무정한사람들.
날 짓밟으려 해.


참 어렵지.
사는 것.
내 뜻대로,
원하며, 사는 것.


참 두렵지.
잠시 여기 있을 동안,
아무도, 돌보지 않아.


누가, 나를 꺾는가.
누구의 힘으로 내 목을 꺾는가.


누가, 나를 꺾는가.
누구의 힘으로 내 목을 꺾는가

이사기념 단장

오프라인 홈의 이사기념으로, 온라인 블로그를 새롭게 단장하기로 하였다.
테타툴즈 버전 업그레이드도 하고 스킨을 찾아 여기저기 커스터마이징을 하고 나니 휴, 하루가 금방이다.
제로보드를 쓰면서 늘 그랬듯이,  스킨을 직접 만들어야겠어, 라고 중얼거려보지만 실천에 옮기기엔 내가 너무 게으른 사람임을 안다.


“Kalos250, 링클프리의 심장을 탐하다.” 라는 블로그 타이틀을 바꾸려고 맘먹은 건 트래픽에 대한 염려 때문.
이상스레 늘어나는 방문자수가 영 불안하여 리퍼러통계를 찾아보았는데, 거기에 “링클프리” 가 종종 높은 순위로 올라있다.
링클프리 바지, 링클프리 화장품.. ㅎㅎ
더 황당한 건 며칠 전 해변의 젊은 연인들의 애정행각을 묘사하면서 썼던 “체*”란 말. 흐흐
이건 아무래도 찾아서 삭제하거나 수정을 해줘야겠다.


Dance for Rain은 인디언의 춤에서 따왔다.


Although Native American tribes Dance for many reasons, in the south-western deserts where rain is rare and precious, Pueblo people(푸에블로족, 인디언 부락) often say ‘we dance for rain’ as without rain, the ‘Three sisters’-corn, squash and beans-will die and the people will not be fed.
-1000 Symbols; What shapes mean in art &myth


얼마전 클라이언트를 위한 브랜드 네이밍을 하는 중에 이 문장을 발견하곤 맘에 들어 도메인 dance4rain.com을 냉큼 등록해버렸다.
이걸로 무엇을 할까에 대해선 아직 아무 생각도 없다.
언젠가 풍요로운 곡식을 염원하는 들판위의 한판 춤처럼 멋지고 신나는 일을, 마음 통하는 사람들과 벌여보기를 희망한다.


 We dance for rain!

좌절과 허무

“그의 낙천은 기대와 바람에서 오는 게 아니라
자신에게 주어진 긴 인생을 어떻게든 살아가야 한다는 비장한 각오에서 나온 거였다구.
인간을 결연하게 만드는 것은 언제나 꿈과 희망이기는 하지만 때론 좌절과 허무이기도 하잖아”
-구효서, 도라지꽃 누님

달라진 세상

규항넷에서 나란히 실린 두 인생을 보았다.
http://gyuhang.net/archives/2007/04/#001090

정희성, 시로 노래로 한 시대를 크게 울리던 그 목소리가
달라진 세상을 말하는 방식은 그리 달라지지 않았다는 생각.
달라진 세상도 그를 바꾸어놓지 못했단 생각.
과연, “근사한 예순” 이다.

세상이 달라졌다

저항은 영원히 우리들의 몫인 줄 알았는데
이제는 가진 자들이 저항을 하고 있다
세상이 달라졌다
저항은 어떤 이들에겐 밥이 되었고
또 어떤 사람에게는 권력이 되었지만
우리 같은 얼간이들은 저항마저 빼앗겼다
세상은 확실히 달라졌다
이제는 벗들도 말수가 적어졌고
개들이 뼈다귀를 물고 나무 그늘로 사라진
뜨거운 여름 한때처럼
세상은 한결 고요해졌다.

http://gyuhang.net/archives/2007/04/#001089
; 천사를 발견했어요.

공병호… 이런 책이 계속 나올 수 있다는 것, 이런 “마약”이 여전히 먹힐 수 있다는 건, 놀라운 일이다.
이것 역시 달라진 세상이 바꾸지 못하는 것 중 하나인 것인가.

Heidi




한 무리의 사람들이 내 영문이름을 Heidi라 지어주고는 좋아라 한다.
어릴 적 알프스 소녀 하이디를 좋아한 지라 나쁘지 않았다.
Heidi. 자꾸 발음해 보니 하이디가 뛰놀던 알프스 들판과 별을 세던 다락방이 떠오른다.
다른 무리의 사람들도 내게 어울린다 해주었고,
이사한 집을 보고는 과연 하이디가 살 만한 집, 이라고 말해 기분이 좋아졌다.

이사한 집.
일년 내내 이리 흐드러지게 피어 있다는 저 꽃은 부겐베리아.
꽃말은 정열.
특히 햇빛을 좋아해서 광선이 강할수록 포엽의 색이 진해지며
꽃이 핀 상태에서 실내 어두운 곳에 두면 꽃이 쉽게 떨어진단다.

이층 코너에 있는 내 방엔 볕 잘 드는 예쁜 창이 네 개나 있다.
나도, 햇빛을 많이 받을 수 있겠다.
혹 정열의 기운을 얻을 수 있을까.

베니스비치











이제까지 내 발길이 닿은 곳 중에서 가장 색깔이 풍요로웠던 곳, 베니스비치.
그 모든 인공의 빛깔과 장식들과, 무심하게 아득한 무채색의 바다와의 대비가 선명했던. 

김연우

해야할 일-이삿짐 싸기-을 하기 싫어서, 낼 떠나보내야하는 헤드폰 앰프를 테스트한답시고 여기저기 엠피쓰리를 뒤져서 듣고 있는 중.
김연우의 목소리가 좋은 건 기교나 힘이 들어가있지 않아서인 듯.  그래서 담백하고 편안한 그의 노래는 쉽게 스며든다.
그러한 심성을 가진 사람이 그렇듯이. .
(난 사실 사람의 목소리로부터 그의 심성을 파악하려는 경향을 가지고 있다. 안고쳐진다. 고쳐야할까. -,.-)

이사

베니스 비치

낼 모레, 가까운 곳으로 이사를 한다.
6개월 계약 기간이 끝나는 지라, 이 참에 잠시 있을 수 있는 좀 저렴한 곳으로 옮기는 것이다.
한국에서 오기전 살았던 널찍한 오피스텔보다 2.5배는 비싼 렌트비용을 내던 이곳은 이만하면 살기에 훌륭했으나.
Overrate 되어 있다는 사실은 언제나 그 매력을 반감시키기 마련이다.

한국에서 처음 온 사람은 이곳에 살던 사람의 추천으로 대체로 이 아파트를 거쳐간다고 알려져 있다.
안전한 이유는 대체로 깨끗하고 멕시칸이나 흑인이 없어서이고, 그런 이유는 또 비싼 렌트비용 때문이라하니, 재밌다.
어쨌거나 렌트비의 압박은 심했지만 온통 낯선 곳에서 반년 동안을 불편함 없이 살았다.
그리고 이제 떠나려 하니 아쉬운 마음도 살짝 드는 것 같아 카메라를 들었는데, 이런, 렌즈 하나를 무겁다고 다른 사람에게 맡겨놓은 것이 생각나, 그냥 마음에 담아두기로 한다. 

또, 이사다. 이젠 혼자 하는 이사도 이력이 나, 낼 모레 이사를 앞두고 아직 짐쌀 생각도 안하고 있다.(물론 짐이 얼마 안되기는 한다.)
“뻑적지근한 일상의 무게”를 지니지 못한 건 종종 미래에 대한, 혹은 쉽게 휘발되어 버릴 것 같은 존재 내적인 불안의 이유가 되기도 하지만, 자유의 근거가 되기도 한다,고 믿기로 한다. 그럴 것이다.
아직은 좀 흔들리며 살아도 좋다고, 생각하기로 한다.

이사하는 곳은 아담한 하우스. 집을 온통 덮어버린 화사한 꽃들과, 볕 잘 드는 넓찍한 방에 반해 단번에 결정해버렸다.
렌트비도 절반. 하우스메이트라는 것도 체험해볼 예정.

내일도 분주한 하루가 될 예정이니… 이제, 짐을 싸기 시작해야하는데, 마음이 왜 이리 두둥실인지.

그나저나 버지니아텍 사건으로 인해 이곳 분위기는 다소 뒤숭숭.
길가다 미국인이 말을 걸면 “난데스까” (맞나) 라고 대답하라는 농담도.
며칠 전 조기유학 때문에 십여년을 아이들과 이곳에 머물다가 아이들이 대학, 대학원에 들어간 후, 덩그마니 혼자 남아 힘들어하는 어느 분의 눈물을 봤었는데…
“무한질주에 어쨋든 브레이크가 걸렸다고는 생각하는데, 이게 터닝 포인트가 되믄 좋겠어요.”
신선배님 말씀.
값비싼 희생을 생각하면, 반드시 그래야 하는데 말이다.

고래가 그랬어.

나도 아이가 있으면 좋겠다.
“고래가 그랬어“를 읽히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