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연치 않은 결말

추억은 가슴 속에.
석연치가 않아, 많은 것들이.

불나방스타쏘세지클럽, 석연치 않은 결말

우울, 예술의 전당

_20150512_184300

_20150512_2107360

감기의 후유증이라도 되는 양, 뻔뻔하게 자리를 차지하고 있던 우울.
그 와중에 도착한 책은 순전히 번역자와의 친분 때문에, 의리로 주문한 책인데,
받고 보니 어찌 나를 위해 번역을 하신 게 아닐까 싶기도 하다.
핸드폰으로 생색내기용 사진을 보냈더니, 집에 몇 권 있다며… 진정 책을 사랑하는 처자로고… 하셨다.

_20150514_123553

_20150514_123737

짙어가는 우울을 떨쳐내기에 꽤 효용이 있었던 외출.
클래식 전곡을 딴 짓 안하고 집중해서 끝까지 들어본 적이 언제였던가.
빅토르 할아버지는 저 연세에 어떻게 저렇게 정교하고 현란한 손가락의 움직임을 구사할 수 있는지,
직업병 없이 어떻게 손을 간수하시는 지도 몹시 궁금.
(나는 그리 많이 쓰는 것도 아닌데 손가락 저림으로 나이키 아대를 하고 다니는데!)
다음 생을 맘대로 선택할 수 있다면, 작은 움직임으로 큰 소리를 내는 큰 울림통을 가진 콘트라베이스 주자를 선택하리라.
이 생엔 글렀지만 다음 생에라도, 그런, 큰 울림통을 가진 사람이 되고 싶단 말이지.

오래된 궁금함이 있던 마크 로스코 전시.
스티브 잡스를 마케팅에 끌어들인 건 정말 영리한 한 수 였다는 생각.
관람 후 로스코의 죽음을 암시했다고 전해지는 유작- 피의 레드- 엽서를 집어들자 동행했던 R군이 계산을 해주며 말했다.
“죽지는 마시라” 고.

_20150513_183547

_20150513_224312

_20150513_191222

동행인이 히스토리를 아는 곳이라며 안내한 더바도프 The Bar Dopo.
이곳을 처음 만들었다는 주인장이 운영하고 있다는 군산의 가게도 언젠가 가볼 수 있으면 좋겠다.

지리산에 처음 올랐던 어린 시절엔,  ‘세상에는 아름다운 풍경들이 참 많구나, 그러니 더 살아봐야겠다’ 라고 일기에 적었더랬는데,
한참의 세월이 지난 지금엔 이렇게 적어보아야겠다.
‘세상엔 아직 들어보지 못한 아름다운 음악도 많고, 볼 수 있는 근사한 미적 성취들도 너무 너무 많지만,
그보다…. 아직 맛보지 못한 맛난 것들이 너무나 많으니 좀 더 살아봐야겠다’ 고.
하룻동안 다소 화려한 포즈로 감행한 예술의 향유, 그 끝이 이러하니,
당분간 엥겔지수가 좀 올라갈.. 수 있으려나 모르겠다.

어제 들었던 차이코프스키의 교향곡 5번을 내내 듣는다.
R군이 추천했던 Leningrad Philharmonic Orchestra다.

2015년 봄

유난히 아픈 이들이 많은 봄이다.
나처럼 때늦은 감기로 골골한 정도가 아니라, 온 몸의 세포로 고통을 견디면서, 더러는 지난 생을 돌아보며 조용히 정리하시는 분들을 보면서 자주 마음이 무겁고 울컥해지기도 한다.

어제 저녁, 감기로 콜록거리는 나를 불러내 곰탕을 먹여준 후배는 어떤 심리학자의 말을 인용해 내가 연애에 있어 “로맨티스트” 유형에 속한다고 말해 주었다. 내가 로맨티스트라고? 다소 의아하여 내용을 들어보니 더러는 조금 빗나가기도 하지만 대체로 끄덕이지 않을 수 없는 면면들이 있다. 그 분류에 의하면 리얼리스트를 만나면 대략 난감이고, 아이디얼리스트를 만나는 게 좋다는 결론이다.
근래 들어 다소 서걱이거나 살짝 불편해지는 인간관계에 마음이 어지러워질 때가 있었는데, 그 마음 안쪽을 찬찬히 들여보게도 된다. 그래 어쩌면 그런 성향상의 부대낌이 있었을 수도 있지 하고.

그렇다하더라도,  관계를 지속시키는 가장 큰 힘은 무엇보다 공감의 폭, 깊이 그런 것일 텐데, 그게 꼭 취향이나 코드 그런 것과 나란하게 가지 않는다는 생각도 한다. 마음 깊은 곳에서 시키는 일이어서 때로 파악이 잘 안되기도 한다. 육체적인 것이든 정신적인 것이든 누구나 겪게 되는 다양한 형태의 고통의 시간은 그런 공감의 밀도나 깊이가 맨 얼굴로 드러나는 리트머스 시험지와 같다.

그 결과지가 때로 실망스럽거나 당혹스러울 지라도, 겸허하게, 혹은 용감하게 그를 수용해야한다는 생각도 한다. 그리고 명심할 것은, 내 결과지를 그 어떤 타인에게 강요해서는 안된다는 것.

오른쪽 새끼 손가락이 아픈 걸 내내 방치하고 있었는데, 요만큼의 타이핑을 하는데도 자꾸 제 존재를 아프게 주장하는 이 녀석이 신경쓰이기 시작한다. 직업상 내게 참으로 소중한 손가락의 하나인 것을. 근처 정형외과가 있나 찾아봐야겠다.

이 봄, 큰 고통과 싸우고 있는 이들에게 마음을 모아 응원을 보낸다. 부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