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두통

about1-1

듣기에 영 거북한 목소리로 4차 산업을 외쳐대는 후보가 여기 저기 출몰하는 이 때에, 3차 산업은(혹은 우리는 -,.- ) 이제 글렀다며 2차 산업(혹은 1차 산업)으로 가야한다던 지인(나름 IT계의 브레인이었던)의 말을 자꾸 되새기게 되는 상황에, 누가 볼세라 꽁꽁 숨겨두듯 했던 포트폴리오 사이트를 개비하며 슬라이드 이미지를 찾다가.. 예전에 찍었던 사진을 끄집어 내었다.
벌써 아득해진 수년 전, 동생이 부탁한 일로 겸사겸사 LA에 갔다가 1년을 살게 되면서 만났던 풍경들이다.
그 풍경들을 가능케 해주었던 고마운 사람들이 있었는데…  어쩌다 일이 꼬여 급하게 거기를 떠나올 때 고맙다는 인사나 제대로 했었는지 모르겠다. 다시 만나지지는 않더라고, 그 고마움은 간직하며 살아야지 하며, 그 때의 여행길에서 찍은 사진을 첫화면에 건다.
http://sidle.net/

* 언젠가는 만날 수도 있겠지 하면서도 그게 또 쉽지 않은 법이다. 큰 사고나 상처 같은 것 뿐 아니라 작은 우연으로도, 별 거 아닌, 아무 것도 아닌 일로도 멀어지거나 어긋나 지기도 한다는 걸 안다. 그저, 그런 것이다, 사는 게.

** 나를 설득하려던 그의 노력은 실패하였고, 그렇게 고민하던 일을 정리하고 나니 거짓말처럼 편두통이 물러갔다. (“동명이인” 같던 몸과 마음이 이제 정말로 하나가 되려는 건가). 그의 선의를 모르는 것은 아니나, 자신을 드러내고 주장하기 위해, 위대한 자기서사의 조연으로 끊임없이 타인을 호출하고 소비하는 그의 계속되는 말, 말들은 나같은 성향의 사람들에게는 어필하기 어렵다는 것을 그는 이해하기 어려운 모양이었다. 그와 손을 잡는 것이 그의 말대로 큰 이익을 가져다 주는 일로 판명이 난다 하여도… 나는 이 결정을 후회하지 않을 것이다. 그러니 이 모양으로 살지, 하여도 어쩔 수 없다. 이렇게 태어난 걸. 언제까지 이렇게 살아질 지는 모르겠지만…

날이 너무 칙칙하다.
술렁이는 이 땅의 각종 소식들과 남쪽 지방의 화창한 봄날 안부를 들으며…
라면이나 먹어야 겠다. MSG가 필요한 시간이다.

멀리서, 김지혜와 탕웨이

탕웨이도 이 노래를 불렀다는 걸 오늘 알았다.
하지만 내겐 역시나 손성제 <비의 비가>에서 만난 김지혜의 목소리가 훨 좋다.

수년 만에 만난 친구가 음악을 듣지 못하고 살았던 지난 세월에 대해 얘기할 때, 친구를 안쓰러이 보았었는데… 문득 생각해보니 내가 그러고 있다. 어지러운 시국 탓만은 아닐 것이다.
즐겨 듣던 시디를 꺼내고, 휴대폰에 저장된 팟캐스트를 지우고 음악을 다운 받는다.
그러고도 “어쩌다보니 이렇게” 살게 된 인생에 대한 회한이 남아, 낮에 만난 H에게 전화를 걸어 “나처럼은 살지 말라” 잔소리를 한다.
나른하게 피곤했던 찬란한 봄날 하루가 이렇게 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