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일

생일이다. 부지런한 온라인 마켓에서는 일주일 전부터 생일쿠폰을 보내온다. 덕분에 충동구매가 두어 건 발생했고 생필품도 몇 가지 쟁여 놓았다.
당일날 제일 먼저 도착한 축하메시지는 영낙없이 먼 미국땅으로부터다. 헤아려보니 벌써 10년이다. 나는 한 번도 그들의 생일축하를 챙긴 기억이 없는데(어쩔 수 없다. 생일을 안 가르쳐준다. ) 매년 빼먹지 않고 보내오니 고마운 일이다.

오늘 받은 축하에는 마음이 더 흔들렸다. 함께 했던 엘에이의 아드모어 하우스와 당귀주가 그립다는 말에, 그 때 참 좋았지.. 라고 답을 보내면서는 코끝이 찡해왔다. 그때를 통과할 때는 삶이 온통 뿌연 안개 같았는데… 돌아보니 늘 쨍하던 그 땅의 하늘처럼 꽤 청명한 시절이었던 것만 같다.

오늘 받은 그곳 사진.  언제든 놀러 오라 하였다. 언젠가는 가야겠다.

오늘도 출근하자마자 알라딘에 접속했다. 이사를 계획하다 여건상  좌절하면서 알라딘 중고책 판매를 시작했는데 얼마 안되어 구매만족도 100%의 골드셀러가  되었다. 정산금액도 생각보다 쏠쏠하다.  한 달이 안되었는데 벌써 50만원이 넘었다. 책을 등록하고 포장해서 보내는 일은 꽤 시간이 걸리고 번거로운 일이긴 하나  재미도 있다. 오래 끌고 다니던 오래된 책을 반가이 찾아주는 이가 생기면 보람도 느낀다. 판매평가 코멘트 게시판에 글이 등록되면 답도 꼬박고박 단다. 고맙습니다, 라는 짧은 말에 진심이 실린다. 쇼핑몰에서 저가의 상품을 판매하는 판매자들의 노고도 생각하게 되어, 상품 구매후에는 구매확정을 빨리 하고 별점도 남긴다.

천장에 가까운 긴 책장 하나를 낑깽대며 복도로 끌어내고 들어왔을 때는 한층 훤해진 방 안이 너무 좋아, 진작 맘 먹을 걸 후회가 되었다. 그처럼 책을 쌓아둔 게 호기심이었든 허영심이었든 무엇이든 간에…  이제 비우는 데서 쾌감을 느끼는 때가 된 게 아닌가 싶다. 사무실에서 자주 마주치는 젊은 친구- 페미니즘책을 열심히 읽고 취미로 랩을 하는-가 새로 산 책을 보여주는 타임에는 이런 말이 나왔다. “한창 책을 읽을 나이군. 나는 이제 버리는 때라. 흐흐 ”  머 가진 게 얼마 된다고 할 지 모르겠으나… 그래도 좀 더 가벼워지고 싶다. 아직 더 길을 가야하고 내 몸과 마음의 에너지는 위험신고를 보내고 있으니.

오늘은 맛난 거를 먹기로 하였다. 알라딘에서 정산한 금액을 환전 받을까 하다가.. 조금 아껴두기로 한다. 책 팔아 먹는 거로 탕진하기에는 왠지 찔리는 느낌이 있다, 아직은.

생일

아침부터 ‘소중한 고객님의 생일을 축하한다’는, 쇼핑몰이며 마트 같은 데서 오는 문자질로 내생일임을 알게 된 날.
프로젝트 쫑파티를 빙자한 술자리에 모인 사람들의 만행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친절하거나, 혹은 잔인하거나

사용자 삽입 이미지
빼곡한 촛불에, 나를 가두는 감옥 같잖어, 하며 고개를 돌렸다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래도 좋다고.. ㅎㅎ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쨌거나 푸짐한 생일상. 고마운 사람들.

 photo by Alex

생일

언제부터인가 웬만하면 생일은 부득이 혼자 보냈다.
병이 들면 무리를 떠나 홀로 스스로를 치유한다는 야생동물처럼(얼마나 멋진 모습인가!) 고독하게 스스로를 돌아보며 몸과 마음을 추스리자는 생각이 깔린 행태이다.
오늘도 나는 일찍 일어나 미역국을 끓이고 밀린 일을 해치우고 조용한 시간을 보내고자 하였으나…
아쉽게도 엊그제 울진의 올레길을 걸은 후유증으로 다시 쓰러져 늦잠을 자버렸고, 그 결과 아직도 일을 부여잡고 모니터 앞에 박혀 있다.

많은 문자를 받았다. 생일을 부지런히 챙겨주는 네이트온의 친절함 덕분이기도 하지만 지인들로부터 받은 문자들은 반갑고, 특히 오랫동안 서로를 지켜보아온 옛 친구들의 축하에는 늘 마음이 짠하다.
그러나 그보다 많은 수의 문자는 안경점, 병원, 쇼핑몰, 펜샵, 이동통신사, 보험회사, 마트 같은 데에서 왔다.
그 중 대다수가 진심으로 생일을 축하하는 표시로, 행복한 생일을 기원하며 할인쿠폰을 보내왔는데, 아쉬운 건 내가 행복해지기 위해 필요로 하거나 원하는 건 이중 그 어떤 할인쿠폰으로도 살 수 없다는 사실이다.
   
그래도 뭔가 “귀 빠진” 날을 기념하고 싶어, 처음으로 “빠진 귀”에 걸린 것을 바꿔었다. 술김에 동네 지인들에게 끌려 갔던 귀걸이샵은 이제 어렵지 않게 찾을 수 있었고, 굉장히 낯선 공간이던 그곳에서 귀걸이를 고르고 바꾸는 굉장히 낯선 일도 친절한 언니의 도움을 받아 어렵지 않게 해냈다. 뭐든지 두 번만 해보면 된다는 나의 지론을 다시 확인하는 순간이었다.
덜 귀찮고 편안하다는 지인들의 조언대로 고른 “원터치 귀걸이”가 들어갈 때는 약간의 비명이 나왔고, 친절한 언니가 강권해준, 이전 것보다 조금 크고 빛나는 귀걸이는 아직 낯설긴 했지만 곧 익숙해질 것이다.  그 때쯤이면 내 귀에 냈던 ‘상처’는 더 이상 덧나지 않는 완전한 구멍의 ‘무늬’가 될 수 있을지 모른다. 살면서 부딪히고 긁히면서 생겨나는 온갖 생채기들이 이러저러한 시간들을 통과하면서 흉터가 되고 마침내 삶의 무늬로 나타나듯 그렇게.
더러는 귀 뚫고 오래 지난 후에도 몸이 안좋아지면 덧날 수 있다는 누군가의 말도 기억해두어야겠다.
우리 삶에서도 때로 우리의 심신이 약해질 때면 불현듯 복병처럼 나타나 우리를 뒤흔드는 지난 상처의 존재를 감내해야할 때가 있음을 인지하고 있듯이.

* 임상 실험 결과 편두통은 귀뚫는 시술 이후 급격히 감소하였음을 알려드림.
두통이 오더라도 약 없이도 오래가지 않으며 횟수도 급격히 줄어들었음.
근거는 전혀 알 수 없으나… 나처럼 때로 ‘편두통만 없어진다면 무슨 일이든 하겠다’는 생각을 하셨던 분이라면 강력 추천해 드림. 물론 효과는 장담할 수 없음.
부작용에 유의. 어떤 부작용이 나타날지 역시 알 수 없으나 기분 좋은 side effect를 기대해볼 수도 있겠음.  

그녀의 생일파티

6월 10일, 후배 H양은 시청 언저리에서 쵸코파이 케익을 놓고 생일축하를 받았다.  
작년 6월 10일에는 아예 아스팔트 위에다 초코파이로 쌓은 케익에 초를 꽂고 한 손에 촛불을 들고 생일축하를 해댔었다.
내년 그녀의 생일엔 쾌적한 곳에서 우아한 케익을 놓고 생일초를 밝힐 수 있을까?
 (사실 그녀의 생일은 6월 6일인데. 꼭 이런 날 축하파티를 해달라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런 저런 깃발들 뒤로, PRESIDENT 호텔 이름이 눈에 띄었다.  
기억나는 발랄한 이름, 반쥐원정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