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덕원, 농담

쓸쓸한, 농담의 풍경.